카테고리 없음

"자유로에 시체가"... 한문철TV, 치매노인 '뺑소니 사건' 숨겨진 진실 공개됐다

하이데거59 2023. 6. 11. 23:20

"자유로에 시체가"... 한문철TV, 치매노인 '뺑소니 사건' 숨겨진 진실 공개됐다

사진=나남뉴스

서울과 경기도 파주를 연결하는 자유로에서 치매를 앓는 80대 노인이 차량에 부딪혀 생을 마감한 사건이 늦게까지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은 채 발견되었다.

 

경찰 조사 결과, 사망한 노인은 사고 당일 경기도 고양시 화정동의 자택에서 산책을 나가기로 했으나, 그 후로 돌아오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건은 최근에 유명한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블랙박스 동영상이 공유되면서 주목을 받게 되었다.그러나 제공된 동영상은 단편적이었고 목격자의 증언만으로는 사망자의 정체나 사건의 정황을 정확하게 알 수 없는 상태였다.

 

한문철 변호사는 동영상 속의 물체에 대해 "마네킹이 떨어져서 발생한 사건일 수도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그러나 후에 확인 결과, 그 물체는 여러 차량에 부딪힌 후에 심각하게 손상된 노인의 시신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9일, 80대 A씨가 지난달 22일 오후 10시 10분쯤에 서울에서 일산 방향으로 자유로를 건너가다가 여러 차량에 부딪혀 사망한 것으로 밝혔다.

 

경찰은 인터넷에서 제기된 살인이나 시신 유기의 의혹에 대해 부인.

사진=유튜브

경찰은 A씨에게 차량 사고를 낸 후 도주한 B씨(78세)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사 혐의로 수사 중에 있다는 것을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후 B씨는 약 1시간 후에 자신이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진 신고했다. A씨는 B씨의 차량 이외에도 여러 차량에 계속 치여 생명을 잃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현재의 법률에 따르면, 무단횡단을 하더라도 고속도로에서 A씨를 친 모든 운전자들은 전방주시의무를 위반한 혐의를 받게 된다.

 

경찰은 A씨의 사망에 대한 책임의 정도를 조사 중이다. 그러나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운전자는 갑작스런 사건에 당황한 것"이라며 운전자를 옹호하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사건 현장 수습 동영상은 지난달 27일, '한문철 TV'에서 "자유로에서 팔다리가 없는 무언가 발견"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되었다.

 

제보자는 "지난달 22일 오후 10시 30분경 일산동구 장항IC 방향으로 가다가 심각한 사고를 목격했다"며 "다가가서 보니 노인이 누워 있었는데, 주변에는 사고 흔적이 없어서 시신을 자유로에 유기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동영상이 널리 퍼지면서 "차량에서 시신을 던져 버린 것 같다. 공포스럽다"라는 반응과 "도로 중앙에 놓인 시신이라니 믿을 수 없다. 마네킹인 것 같다"라는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그 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목격자의 글이 게시되었다. 글쓴이는 "마네킹이라는 말들이 많지만, 그것은 사람이었다. 나는 최초로 신고한 사람이다"라고 적었다.

 

글쓴이는 "1차로를 달리고 있었는데, 노인이 2차로에 누워 있었다"며 "그 놀라움에 소리를 질렀고, 후방미러를 봤는데 2차선에서 오던 차량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나남뉴스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