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갯벌 해루질 사망' 서해 바다, 물이 얼마나 빨리 차길래..모두 경악

하이데거59 2023. 6. 11. 17:14

'갯벌 해루질 사망' 서해 바다, 물이 얼마나 빨리 차길래..모두 경악

한달 새 인천 갯벌에서 해루질(밤에 랜턴 등을 통해 바닷속을 비춰 어패류를 채취하는 행위)을 하던 관광객이 밀물에 고립되어 숨지는 사고가 4건이나 발생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8일 오전 3시 27분경 웅진군 영흥도 인근 갯벌에서 112 신고로 "물이 차서 갯벌에 고립되어 있다"는 신고를 받고 해경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지 해변으로부터 400m 정도 떨어진 갯벌에서 호흡과 의식이 없는 상태의 60대 여성을 발견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숨졌다고 전했다. 이에따라 해경은 숨진 60대 여성이 밤중 해루질을 하다 밀물시기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갯벌에 고립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정확히 파악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당한 여성은 밀물이 들어오는 시기에 혼자서 해루질을 하다가 빠르게 들어차는 밀물을 미처 피하지 못해 해경에 직접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에도 인천시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갯벌에서 해루질을 하던 동호회 회원 2명이 밀물을 피하지 못해 변을 당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오전 0시쯤 하나개해수욕장 인근에서 60대 여성 A씨등 3명이 고립되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해수욕장에서 500m 떨어진 바다에서 A씨를 구조했으나 낮 12시경 같은 해수욕장 바다에서 40대 남녀 두명은 숨진 채 발견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지난달 17일 경에도 50대 여성이 해루질을 하다 고립되어 실종 되었었는데, 4일 동호회 회원들을 수색하던 해경에 실종 18일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바 있다. 

물이 차는 속도=사람 걷는 속도 ... 못 빠져나온다 경고

사진=인천해양경찰서 

한편 올해만 해도 사망사고 6명을 기록한 서해안 야간 해루질은 꾸준히 위험성이 부각되는데도 관광객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하나개 해수욕장은 해루질을 하는 사람들에게서 낮에는 조개류, 밤에는 소라, 낙지, 주꾸미, 골뱅이 등을 많이 채취한다고 알려져있기 때문이다.

 

한 누리꾼에 의하면 "인천, 영종도 권은 수심이 낮고 포인트에 도달하려면 수키로를 걸어가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 "물이 차는 속도가 사람이 걷는 속도와 거의 비슷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인천권 영종도권의 바다 특성상 중간에 갯고랑이 있는 경우가 많아 야간에 해루질을 할 때는 더욱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밝혔다. "야간에 퇴로가 막혀버리고 물이 빠르게 차오르면 갯고랑에 갇히는 경우가 많다.", "밤이라 어둡기도 하고 사방이 넓어서 방향성도 잃어버린다. 헤엄치다 오히려 변을 당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인천해양경찰서 안전관리계장은 "서해안은 조수 간만의 차가 크고, 물이 들어오는 속도가 매우 빠르다. 갯벌활동 전 반드시 물때를 확인하고 안개가 껴 있을 때나 야간에는 절대 바다에 들어가선 안된다"고 당부했다. 

 

해경은 연이은 사고에 따라 앞으로 "사고 위험이 큰 연안 출입통제 장소 등 33곳을 집중 관리 강화, 순찰 확대 등 사고 예방에 주력할 것" 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나남뉴스 오늘의 핫이슈